행사안내528 세계월경의날 발언문 : "청소년에게 안전하게 월경할 권리를 보장하라"

위티
2020-05-28
조회수 346

청소년이 안전하게 월경할 권리를 보장하라

  월경은 인류의 절반이 겪는 일이지만 개인적인 일로 여겨져 왔습니다. 일상생활에서 월경은 건강권, 교육권 등 권리의 문제가 아닌 사적인 영역으로 비춰지며 터부시되기도 합니다.

  코로나 19와 같은 재난 상황에서 여성의 건강권은 더욱 불안정해집니다. 그렇기에 재난 상황에서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노력은 더욱 중요하지만, 재난 시스템은 여성을 고려하지 않고 만들어졌고 여성을 더 취약한 상황에 노출시킵니다. 재난 상황에서도 월경은 계속되지만, 월경에 대한 고려와 지원은 부족했습니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긴급재난지원금에서도 여성 청소년은 배제당합니다. 코로나 19가 지속됨에 따라 정부는 국민들의 생활 안정과 경제 회복을 위해 전 국민에게 긴급 재난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지만, 이 긴급재난지원금은 세대주만이 수령할 수 있고, 청소년은 직접 수령이 불가합니다. 그렇게 청소년의 경제권은 친권자에게 넘겨지게 되고, 가정폭력 피해자, 쉼터 청소년을 포함한 많은 청소년들이 실질적으로 지원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문제는 재난 상황에 한정되지 않습니다. 이달 초, ‘유기농 생리대’로 유명한 ‘나트라케어’가 화학성분을 사용한 것으로 밝혀지며 일회용 생리대의 유해성이 또 한 번 화제가 되었습니다. 사실 월경 용품의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닙니다. 2017년 릴리안 생리대 사건 이후,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다양한 월경 용품의 안전성에 대한 의문은 계속해서 제기되어왔고, 생활필수품인 월경 용품에 대한 여성들의 불안감은 커져만 갔습니다. 그리고 ‘나트라케어’는 11년간 유해물질을 걱정하는 소비자들에게 천연 성분을 앞세워 광고하며 다른 제품들보다 더 높은 가격에 제품을 판매해왔습니다.

  이것은 식약처에서 11년 동안이나 허위 신고를 관리하지 않았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간 문제가 된 제품들뿐 아니라 식약처의 관리 아래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다른 제품들에 대해서도 신뢰하기 어려운 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월경을 시작하고, 월경 용품에 대해 제대로 된 교육을 받은 적이 없었습니다. 접해본 월경 용품은 일회용 생리대뿐이었고, 자연스럽게 오랜 기간 일회용 생리대를 사용했습니다. 일회용 생리대가 저의 몸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습니다.

  다른 선택지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지금, 저는 안전하고 다양한 월경 용품 중에 저의 몸에 맞는 것을 선택하고 싶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월경 용품이 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고 싶고, 제 몸과 환경에 유해하지 않은 제품을 사용하고 싶습니다. 또한 제가 구입한 월경 용품의 가격대를 떠나 모든 월경 용품은 안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안전하게’ 월경하는 일은 결코 개인이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안전한 월경을 위해서는 월경 용품의 안전성을 검증하고 월경 용품을 건강권과 학습권 등 기본권으로서 모두에게 지급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월경 용품은 여성의 건강권과 직결되는 문제입니다. 국민의 절반인 여성들은 약 40년간 한 달에 한 번꼴로 월경을 경험합니다. 그럼에도 아직도 월경 용품의 안전성은 불투명합니다. 이제는 공공기관에서 월경 용품의 안전성을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안전하게 월경하기 위해서는 유해물질 없는 안전한 월경 용품과 일상적인 월경 용품 지급이 필요합니다. 또한, 재난 상황일수록 모두에게 실질적인 지원과 생활필수품인 월경 용품을 지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모든 여성의 월경이 더 편안하고 안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5월 28일,

청소년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위티' 오리 활동가 발언


2 0